**서울모자의집입니다.**
ID: PW:

시설소식

복지소식

자유게시판



여전히 새고 있는 복지예산...의원들 국감서 질타
복지타임즈  2013-10-28 17:32:12, 조회 : 1,364, 추천 : 332

사망자에 3년간 6,300억 원 지급...관리부실로 상당수 혈액 폐기

박근혜 대통령의 복지공약 축소 문제를 둘러싸고 사회적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복지 담당 기관들의 허술한 관리로 복지예산이 줄줄 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에서 대한적십자사와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한국장애인개발원을 상대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이 같은 복지예산 낭비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이날 복지위원들에 따르면 복지당국은 비장애인이나 미등록 장애인에게 장애수당을 지급하거나 사망자에게까지 복지급여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스템ㆍ관리 부실…사망자에 3년간 6,300억 지급

새누리당 김현숙 의원에 따르면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인 행복e음의 부실한 시스템과 관리로 인해 2010년 1월부터 2013년 6월까지 41만 3,056명에게 총 1,999억 1,575만 원의 복지급여가 과다 지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는 미등록 장애인 5,232명에게 129억 원이, 등급 외로 분류돼야 할 1,399명에게 6억 9,072만원의 급여가 지급됐다.

행복e음으로 진행 중인 바우처 사업 역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대상자가 아닌 6,400명에게 바우처를 지급해 복지예산 350억 원을 낭비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또 도중에 자격이 변동됐는데도 이를 수정하지 않아 지급 대상자에서 제외된 7,186명에게 25억 원의 바우처를 지급했다.

복지수급자의 소득ㆍ재산ㆍ근로능력 등의 변동사항이 실시간 반영되지 않아 지연 반영에 따른 재정 누수도 지난해 상반기만 376억 4,000만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8개 복지사업 수급자 27만 2,643명 중 자격 중지자 13만 9,760명을 표본으로 조사한 결과 3만 5,614명이 과다 지급받은 것이다.

이 같은 문제로 인해 사망자에게까지 복지수당이 지급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이 지난 2010년 1월 행복e음 개통 당시 지자체별 수급자 정보를 이관하면서 수급자 전체에 대한 사망자 정보를 수집ㆍ갱신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감사원이 지난 2000년 1월부터 2009년 12월 사망자를 대조ㆍ확인한 결과 행복e음 시스템에서는 전체 사망자 136만 명 중 16.3%인 22만 명만 사망한 것으로 처리되고 나머지 83.7%인 114만 명은 생존으로 처리되고 있었다.

현재 개발원의 변동알림 시스템은 사망 등 단편적인 사실만 알려주고 잔여 가구원에 대한 소득인정액이나 복지급여액 재산정 절차는 알려주지 않고 있어 행복e음에서 관리하고 있는 총 2,049종의 수혜서비스 중 기초노령연금 등 816종의 서비스에서 사망자 약 111만 명이 수급자격을 유지하고 있다.

감사원 감사 결과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3년 5월까지 사망자 32만 명에게 기초노령연금 등 322종의 복지급여 6,399억 원이 지급되고 있었다.

김현숙 의원은 "복지급여를 관리하는 행복e음의 허술한 관리로 이렇게 많은 재정이 낭비되고 있었다는 것이 매우 충격적"이라며 "복지부와 한국 복지정보개발원이 현재 시스템의 전수조사를 실시해 혹시 새고 있을지 모르는 복지급여를 찾아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ㆍ헌혈증서 등 관리부실 '도마'

대한적십자사의 근무태만 문제도 이날 국감장에서 도마에 올랐다. 적십자사 직원들의 근무태만으로 폐기되는 혈액이 증가하고 헌혈증서나 바코드라벨도 직원들의 관리부실로 상당수 버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최동익 의원에 따르면, 적십자사 직원들의 혈액관리 부실 등으로 인해 폐기되는 혈액은 2009년 1,304유니트(5,500만 원 상당)에서 2012년 3,104유니트(1억 3,300만 원 상당)로 3년 사이 2배 증가했다.  

헌혈증서나 바코드라벨 역시 헌혈목표나 재고수량에 대한 검토도 없이 무분별한 수집이 이뤄짐에 따라 2009년 12만 5,725개(620만 원 상당), 2010년 23만 5,203개(1,010만 원 상당), 2011년 23만 7,799개(1,070만 원 상당)가 버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헌혈환부적립금 부당지급액도 11억 9,0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헌혈환부적립금은 헌혈자 등에 대해 혈액제제를 환부하거나 헌혈사업에 사용할 목적으로 혈액원이 보건복지부장관에게 납부하는 금액을 적립한 것으로 헌혈자 1인당 2,500원씩 적립하는 기금이다.

최동익 의원은 "대한적십자사 직원들의 근무태만으로 국민들의 피 같은 혈세가 버려지고 있다"며 "매년 국정감사와 감사원 감사를 통해 수차례 지적됐지만 전혀 개선되고 있지 못한 상태"라고 꼬집었다.【서울=뉴시스】

김광진 등록 prnews73@daum.net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